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한국 주재기자 기소 처분에 불만 표출


요미우리 신문을 비롯한 일본 주요 신문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한국 검찰에 의해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을 9일 지면에 실었다.

요미우리 신문을 비롯한 일본 주요 신문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한국 검찰에 의해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을 9일 지면에 실었다.

한국 검찰이 서울 주재 일본 산케이신문 특파원을 기소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한국 검찰에 의해 기소된 것은 국제사회의 상식과는 매우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그 동안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신중하게 대응할 것을 한국 측에 반복해서 요청했고, 국제 사회에서도 많은 우려 표명이 있었음에도 기소 처분이 이뤄져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오늘(9일) 김원진 주일 한국공사를 불러 우려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앞서 가토 전 서울지국장은 세월호 여객선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를 한 뒤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