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인들, 대북전단 살포 자제 호소


지난해 10월 한국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 정권을 규탄하는 내용의 전단을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한국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 정권을 규탄하는 내용의 전단을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내 탈북자 단체가 내일(10일)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한 데 대해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북측 고위 인사의 방한 이후 모처럼 재개될 남북 대화에 찬물 끼얹는 전단 살포는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장기간의 공단 폐쇄로 큰 어려움에 처해있는 입주 기업들은 남북관계 개선을 간절히 소망해왔다며 한국 정부는 전단 살포가 남북관계 개선에 미치는 심각한 악영향을 고려해 전단 살포 행위가 자제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한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내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북측을 향해 대북전단을 띄울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