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강제 수용소 인정하고 폐쇄해야'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북한이 이례적으로 유엔에서 인권설명회를 열었지만 미국 정부의 반응은 회의적입니다. 국무부는 북한에 노동교화소와 정치범 수용소를 모두 폐쇄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자체 인권 보고서를 발표한 뒤 국제사회의 압박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북한. 7일에는 유엔본부에서 인권 관련 설명회를 열고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북한이 인권 개선을 행동으로 보여 달라며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ll, we’ve continued to urge, and urge again, North Korea to take concrete steps, as outlined by the U.N. Commission of Inquiry, to dismantle the prison camps…”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이 2주전 유엔총회에 참석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폐쇄를 촉구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인권설명회에서 노동교화소의 존재를 인정했지만 정치범 수용소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노동교화소뿐 아니라 요덕수용소와 같은 악명 높은 정치범수용소를 폐쇄하라는 게 미국의 입장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This includes both its prison labor camp, which North Korea is apparently acknowledging now, and its notorious political prison camp, which – such as Yodok, the existence of which they continue to deny…”

앞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도 북한의 인권설명회에 대한 논평을 요청한 ‘VOA’의 질문에 미국은 북한의 열악한 인권실태를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유지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긴밀히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에 책임을 물리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한 달 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과 관련해, 북한 정권의 불투명한 성격상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입수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