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상, 하바롭스크에 농업 협력 제안


지난 8월 미얀마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에 참석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 (자료사진)

지난 8월 미얀마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에 참석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 (자료사진)

러시아를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극동 하바롭스크주에 농업 협력을 제안했습니다. 중동의 카타르가 북한에 제공하는 수백만 달러의 차관을 활용한다는 구상입니다. VOA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7일 극동 하바롭스크주를 방문했습니다.

리아노보스티와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리수용 외무상은 뱌체슬라프 슈포르트 하바롭스크 주지사와의 면담에서 카타르로부터 농업 개발을 위해 수 백만 달러의 차관을 받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카타르 차관의 일부를 러시아와의 합작 사업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수용 외무상은 “러시아 방문 기간 중 농업분야 장기 협력 전망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극동 지역을 방문했다”며 양국 협력에서 농업 분야가 가장 유망하다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채소 재배, 목축, 곡물 가공 회사를 설립하는 방안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카타르 차관으로 농기계와 농업 장비를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귀국 후 북-러 합작 사업 보고서를 작성해 카타르 정부로도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뱌체슬라프 슈포르트 주지사도 양측간 농업 협력의 전망이 좋다고 화답하며, 문화, 스포츠, 항공기 제작 등의 분야로도 협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슈포르트 주지사는 지난 해 북한과 하바롭스크 사이의 무역은 10만 달러였으며, 이는 하바롭스크 대외무역의 1%에 불과한 수치라고 말했습니다. 슈포르트 주지사는 또 현지의 건설, 임업, 무역 분야의 15개 기업이 북한인들을 고용하고 있으며, 지난해 하바롭스크에 큰 홍수 피해가 났을 때 300명의 북한 일꾼들이 주택 재건을 도왔다고 발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하바롭스크를 방문 하는 동안 맥주 공장과 육류 가공 공장도 방문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앞서 4일부터 3일간 러시아 극동의 아무르 주도 방문했습니다. 올렉 코제먀코 아무르 주지사는 리 외무상에게 현재 북한과 협력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로 임업을 꼽고, 단순 벌목에서 나아가 벌목한 목재의 가공과 수출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농업과 건설 분야에서도 북한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리수용 외무상은 10박 11일 간의 러시아 방문을 위해 9월 30일 모스크바에 도착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지구 대통령 전권대표, 니콜라이 페도로프 농업부 장관과 만난 뒤 극동 지역 방문에 나섰습니다.

리 외무상은 8일과 9일에는 사할린 주, 9일과 10일에는 연해주를 방문한 뒤 10일 오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평양으로 귀국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