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 노벨물리학상 일본 과학자 3명 선정


7일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 위원회가 스톡홀롬에서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7일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 위원회가 스톡홀롬에서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청색 발광다이오드(LED)를 개발한 일본 나고야대학 아카사키 이사무 교수 등 3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오늘(7일) 에너지 효율이 높고 친환경적인 청색 LED를 발명한 아카사키 교수와, 같은 대학의 아마노 히로시 교수,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주립대의 나카무라 슈지 교수 등 3명을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의 연구 업적에 대해 LED 램프의 등장으로 기존의 광원보다 더 오래 사용할 수 있고 더 효율적인 대안을 갖게 됐다며 이들이 조명기술에 근본적인 변화를 촉발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들 과학자들은 1990년대 초 일본에서 반도체를 이용해 밝은 청색광을 만들었으며, 이는 관련 학계와 조명 산업계가 수십년 동안 풀지 못한 과제를 해결한 쾌거로 꼽힙니다.

LED를 이용해 효율성 높은 백색광을 생산하려면 적색과 녹색, 청색 LED가 필요하지만 앞서 개발된 적색, 녹색 LED와 달리 청색 LED를 개발하려는 연구는 실패를 거듭해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