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신상진 광운대 교수] "수교 65주년 맞은 북-중 관계 '냉랭'"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지난 8월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지난 8월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중국이 수교 65주년을 맞았지만 두 나라 관계는 예전과는 달리 냉랭하다는 관측입니다. 한국의 북-중 관계 전문가인 신상진 광운대학교 교수와 함께 이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겠습니다.

문) 어제(6일)가 북-중 수교 65주년 기념일이었죠? 하지만 두 나라 모두 기념일 분위기를 느낄 수 없다고 하던데요? 문)

문) 과거에는 어땠나요? 특히 65주년이면 북한에선 더 의미를 두는 이른바 꺾어지는 해인데요. (60주년 당시와 비교 등)

문) 북-중 관계가 혈맹을 강조했던 과거와는 달라졌다는 관측이 나온 지 꽤 됐습니다만 두 나라가 이처럼 서로에 대해 냉랭해진 이유는 무엇입니까?

문) 최근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 북한 최고 실세들이 갑자기 한국을 방문했는데, 북한의 이 같은 행보가 소원해진 북-중 관계와도 관련이 있다고 보십니까?

문) 그렇다면 북-중 사이의 이런 불편한 관계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