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경비정 NLL 침범…남북 함정 서로 사격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7일,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7일,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북한 경비정 1척이 오늘(7일) 오전 한국의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침범했습니다. 이 경비정은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했는데 이 과정에서 북측도 대응사격을 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경비정 한 척이 7일 오전 9시 50분 쯤 연평도 서쪽 북방한계선(NLL)을 900m 가량 침범했으며 한국 해군의 유도탄 고속함 1척이 경고통신과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북한 경비정이 대응사격을 해왔고 이에 대해 한국 군도 대응사격을 했다고 한국 군 당국은 전했습니다.

한국 측 유도탄 고속함과 북한 경비정과의 상호 사격 거리는 8.8km였으며 한국 측은 최초 경고사격에서 사거리 12km인 76mm 함포 5발을, 대응사격 때는 76mm 함포 10여 발과 유효사거리 4~8km인 40mm 함포 80여 발을 발사했습니다.

북한 경비정은 기관총으로 추정되는 화기로 수십 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합참 관계자는 남북한 함정 모두 조준사격을 하지 않고 경고성 대응사격을 한 것이라며 한국 군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북측 경비정 역시 한국 측 포탄에 맞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경비정을 향해 대응사격을 할 땐 위협을 하기 위해 처음 경고사격 때보다 가깝게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경비정 역시 거리가 멀어서 한국 함정까지는 날아가지 않는다는 점을 알고 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한 의도에 대해 북한 어선을 단속하기 위해 내려왔거나 북한이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NLL 무력화를 위해 내려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북측의 NLL 침범과 대응사격은 최근 북한 최고 실세들의 전격 방한으로 마련된 남북한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국방안보포럼 양욱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한국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현재 분위기가 대화로 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진정한 대화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이냐, 그러한 북한 당국의 대화 의지가 일선 부대에까지 전달이 되고 있느냐 의문점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봅니다. 우발적인 북한의 교전이라고 하더라도 전반적인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임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남북 함정이 서로 사격을 한 것은 지난 2009년 11월 10일 대청해전 이후 5년 여만입니다.

한편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7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날 이뤄진 남북간 대응사격과 관련해 넓은 의미에서 남북간 상호 교전이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