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대선, 과반 득표 없어...26일 결선투표


5일 치뤄진 브라질 대통령선거 1차 투표에서 34% 득료율로 2위를 차지한 브라질사회민주당의 아에시우 네비스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5일 치뤄진 브라질 대통령선거 1차 투표에서 34% 득료율로 2위를 차지한 브라질사회민주당의 아에시우 네비스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브라질 대통령선거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후보간 최종 당락은 결선투표로 결정짓게 됐습니다.

어제(5일) 치러진 대통령선거 1차 투표결과 집권 노동자당 후보인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이 41%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한데 이어 제1 야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의 아에시우 네비스 후보는 34%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와 함께 브라질 사상 첫 흑인 여성 대통령에 도전한 브라질사회당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21%에 그쳤습니다.

호세프 대통령과 네비스 후보는 오는 26일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한편, 이날 주지사와 연방상원의원 가운데 3분의 1, 또 연방하원의원 전원, 이밖에 주 의원과, 브라질리아 행정수도 의원들을 선출하는 투표도 동시에 이뤄졌습니다.

주지사선거도 대통령선거와 마찬가지로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같은 날 결선투표를 시행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