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천아시안게임 폐막, 북한 12년 만에 10위권 진입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종합 7위를 달성한 북한 대표팀이 5일 평양에서 시가행진을 벌였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종합 7위를 달성한 북한 대표팀이 5일 평양에서 시가행진을 벌였다.

인천에서 열린 2014 아시아경기대회가 지난 4일 폐막됐습니다. 북한은 12년 만에 10위권에 복귀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19일 화려하게 막을 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가 지난 4일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평화의 물결, 아시아의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번 대회에 아시아올림픽평의회, OCA의 45개 전체 회원국 선수와 임원단 등1 만5천여 명이 참가해 16일 간 열전을 벌였습니다.

중국은 금메달 151개로 아시아경기대회 9회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개최국인 한국은 금메달 79개로 5회 연속 2위 목표를 달성했고, 일본이 금메달 47개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번 대회에14 개 종목에 1백50 명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한 북한은 금메달 11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14개로 종합 7위에 올랐습니다. 북한이 아시아 경기대회 10위 안에 든 것은 2002년 부산대회 이후 12년 만입니다.

북한은 특히 이번 대회 역기에서 엄윤철과 김은국, 리정화, 김은주 선수가 금메달 4개를 따내고, 세계 신기록 5개를 합작하는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북한 역도 영웅으로 북한에 대회 첫 번째 금메달을 안긴 엄윤철 선수의 말입니다.

[녹취:엄윤철] “여기 와 있는 분들 중 달걀로 바위 깬다고 생각해 본 분들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김정은 원수님께서는 달걀로 바위를 깰 수 없지만 달걀에 사상을 더하면 바위를 깰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북한 여자축구는 준결승에서 한국에 역전승을 거둔데 이어 결승전에서 세계적 수준의 일본을 꺾고 우승하면서 아시안경기대회 참가 사상 3번째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TV’는 밤 11시에 ‘긴급보도’로 여자축구 금메달 소식을 반복해 전했고, 이어 밤 12시에 경기를 녹화중계하기도 했습니다.

이밖에 북한은 여자체조에서 홍은정과 김은향이 각각 금메달을 따냈고, 탁구 혼합복식에서 김혁봉과 김정, 사격의 김지성, 레슬링의 정학진, 복싱의 장은희 선수가 금메달을 하나씩 보탰습니다.

이번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북한 선수들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 하나같이 최고 지도자에 대한 찬양으로 일관해 과거와 전혀 달라지지 않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북한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긴 역도의 김은국 선수의 말입니다.

[녹취:김은국]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원수님께 기쁨을 드리고 조국 인민들과 근대화 인민들에게 기쁨을 드릴 수 있는 것이 우리의 행복이며 우리의 자랑입니다.”

북한 선수들은 또 경기가 끝난 뒤 관광이나 쇼핑을 즐기는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선수촌에만 머무는 모습도 여전했습니다.

다음 아시아경기대회는 4년 뒤인 2018년에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