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제네바 북한대사 "김정은 건강이상설은 날조"

  • 윤국한

2일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 서세평 대사가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2일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 서세평 대사가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북한은 현재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계획이 없다고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서세평 대사가 밝혔습니다.

서 대사는 어제 (2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참가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 대사는 그러나 미국과 한국이 합동군사훈련을 계속 할 경우 북한도 이에 맞설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상황에 따라서는 언제든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이뤄질 수 있음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서 대사는 6자회담과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도 회담에 참가할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미국은 현재 6자회담을 원하지 않고 있으며, 이 때문에 한국과 일본도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서 대사는 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서는 "날조된 소문"이라며 김 제1위원장이 발목 수술을 받았다는 일부 언론보도도 부인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오늘 (3일)로 한 달째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건강이상설 등 그의 신변을 둘러싼 여러 가지 추측을 낳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