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진벨, 결핵약 전달 위해 이달 중 방북


결핵 환자의 X-레이 사진. (자료사진)

결핵 환자의 X-레이 사진. (자료사진)

대북 지원단체인 유진벨 재단이 북한 결핵환자들에게 치료약을 전달하기 위해 이달 중 북한을 방문합니다. 유진벨 재단은 북한 결핵 문제가 세계적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북 지원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의 존 로저스 대표는 이달 중 결핵약을 전달하기 위해 방북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저스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환자의 생명을 살릴 뿐아니라 결핵이 다른 나라로까지 번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로저스 대표는 결핵이 미국에서는 이미 80여 년 전에 근절됐지만 북한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에서는 아직도 큰 문제라며, 북한은 특히 다제내성 결핵이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다제내성 결핵은 기존의 치료제에 내성이 생겨 치료약이 효과를 내지 못하는 결핵을 말합니다.

북한에서는 다제내성 결핵 감염을 알아내는 것이 어려운데다 환자들이 효과가 거의 없는 일반 결핵약만을 처방 받고 있는 있는 실정이라고 로저스 대표는 말했습니다.

다제내성 결핵 치료에 사용되는 처방약이 일반 결핵약보다 수 백 배 비싸기 때문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북한에서 다제내성 결핵에 걸린 사람은 3천8백 명 정도입니다.

로저스 대표는 북한의 다제내성 결핵환자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상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으며 가족이나 친구들에게까지 전염되고 있다며, 북한의 결핵이 세계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