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시진핑에 국경절 축전...'북중 친선' 표현 빠져


중국 건국 65주년을 맞은 1일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국기게양식에 이어 축하 풍선을 날려보냈다. 참석자들이 스마트폰으로 기념식 장면을 담고 있다.

중국 건국 65주년을 맞은 1일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국기게양식에 이어 축하 풍선을 날려보냈다. 참석자들이 스마트폰으로 기념식 장면을 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중국 국경절인 신중국 건립 65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와 함께 어제 (9월30일)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 그리고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축전에서 중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축원한다고 밝혔지만 과거와는 달리 ‘북-중 친선’과 같은 양국의 특수관계를 강조하는 표현은 넣지 않아 두 나라 사이의 냉기류가 반영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와 함께 김 제1위원장이 한 달 가까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건강이상설이나 정변설과 같은 추측들이 분분한 가운데 나온 이번 축전 보도에 대해 김 제1위원장이 건재함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관측도 제기됐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