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민 절반 "한국 정부, 대북 전단 살포 막아야"


지난 2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 정권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달을 북으로 날려보냈다.

지난 2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 정권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달을 북으로 날려보냈다.

한국 국민 절반은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는데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이 오늘 (1일) 발표한 통일의식 조사 결과를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이 지난 7월 한국 국민 1천2백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차단하는 데 동의한다’고 답한 사람이 49%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단 살포를 막아선 안 된다’고 답한 비율 (15%)의 3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조사를 실시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선임연구원입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 “북한에 대해 강경한 정책만으로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겠느냐는 의문들이 있는 상황에서 불편하게 남북관계를 긴장시키는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는 문제 제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북한은 최근 한국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 행위가 남북관계 파국의 근원이라며 각종 관영매체와 공식기구를 통해 전단 살포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막을 법적인 근거가 없다며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대북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1%는 ‘북한의 개혁개방과 인권 개선’을 꼽았습니다.

이어 남북 교류협력(20%), 북 핵 중단을 위한 국제협력 (19%) 통일 준비 (16%) 순이었습니다.

또 한국 국민의 70%는 한국 정부가 정권교체와 관계없이 남북 합의를 계승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보는 한국 국민은 지난해 보다 늘어난 반면, ‘적대 대상’이라고 보는 한국 국민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을 협력대상’이라고 답한 국민은 지난해 40%에서 올해 45%로 늘어났고, ‘적대 대상’이라고 답한 경우는 지난해 16%에서 올해 14%로 감소했습니다.

장용석 선임연구원입니다.

[녹취: 장용석 선임연구원] “북한으로 인한 안보 불안이 굉장히 커짐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는 것은 지금과 같은 남북관계를 지속해선 안되겠다는 생각, 보다 현실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그런 의미에서 협력적인 대북정책을 추구하는 측면이 있지 않느냐는 생각을 합니다.”

반면, 북한 정권에 대한 신뢰도는 지난해보다 8% 포인트 감소한 28%로 나타났습니다.

또 한국 국민의 88%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북 핵 위협에 대한 우려 역시 지난해 78%보다 11%포인트 높아진 89%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