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도 정상회담…경제 등 협력 확대 다짐


 30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백악관에서 회동했다.

30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백악관에서 회동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30일 백악관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간 무역과 투자, 첨단기술, 안보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특히 양국의 제조업 부문을 활성화 하고 재생에너지 산업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들을 중점 논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또 대테러와 사법 집행, 군사 분야 협력은 물론, 아프리카와 아프가니스탄의 식량 안보를 개선하고, 여성들의 사회참여와 능력을 확장해 나가는 일에도 공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두 정상은 전날 백악관에서 만찬 행사를 갖고 ‘미국-인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비전 성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성명은 두 나라의 이익만이 아니라 세계의 이익을 위한 협력을 하겠다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통한 국민의 평등한 기회 제공 등 양국 공통의 가치를 강조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또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21세기 미국-인도 새로운 동반자 관계’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공동 명의로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