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서 북한 반인도 범죄 희생자 추모행사 열려


캐나다 대북 인권단체인 ‘북한인권협의회’가 지난 27일 북한 반인도 범죄 희생자 추모행사를 열었다.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사진 제공.

캐나다 대북 인권단체인 ‘북한인권협의회’가 지난 27일 북한 반인도 범죄 희생자 추모행사를 열었다.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사진 제공.

북한의 반인도 범죄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지난 주말 캐나다에서 열렸습니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캐나다 북한인권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였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의 대북 인권단체인 ‘북한인권협의회’가 지난 27일 북한 반인도 범죄 희생자 추모행사를 열었습니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캐나다 북한인권의 날을 맞아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정치범 수용소에서 희생 당한 수많은 북한 주민들을 추모하고, 나아가 국제사회가 행동에 나서도록 촉구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북한인권협의회의 이경복 회장은 30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60-70년 간 북한에서 희생된 많은 사람들이 법률적으로 반인도 범죄 희생자라는 사실이 유엔을 통해 확인된 것을 계기로 추모행사를 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이경복 회장] “이 희생자들을 위해, 그리고 지금도 희생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공개적으로 애도를 하는 것이 시의적절하고 옳은 일이라고 생각을 해서 애도식을 했죠.”

이 회장은 이번 행사가 세계적으로 확산돼 북한인권이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의 제이슨 케니 복합문화장관은 이날 발표한 공식성명에서, 북한이라는 공산주의 수용소에서 고통 받는 수 백만의 북한 주민들을 기억하자고 말했습니다. 한국전쟁이 끝난 지 60년이 지났지만 북한 주민들은 아직도 인권과 자유를 잔인하게 억압하는 정권 아래서 고통 받고 있다는 겁니다.

케니 장관은 자국민을 비양심적으로 대우하는 북한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에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이 자유와 존엄 속에 살 수 있을 때까지 캐나다 정부는 북한의 독재정권에 맞서 계속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이정훈 북한인권대사는 이날 행사에 보낸 축사에서, 북한인권 상황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북한 정권에 맞서는 용기와 정치적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사는 특히 북한의 인권 침해를 끝내기 위해서는 과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차별을 철폐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벌였던 것과 같은 국제적 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애도식에 앞서 별도로 열린 ‘북한인권의 날’ 기념 인권포럼에서는 북한 요덕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됐던 탈북자 정광일 씨가 자신의 겪은 수용소생활을 생생하게 증언했습니다.

이경복 회장은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 3가지 결의사항이 채택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이경복 회장] “첫째는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라, 둘째는 COI가 권고한 대로 범법자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라, 그 다음에 캐나다 정부와 의회에 캐나다 북한인권법을 제정하라, 이 세 가지를 공식적으로 요청했지요.”

이 회장은 이 가운데 북한인권법 제정을 가장 구체적인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며, 의원들을 개인적으로 접촉해 본 결과 매우 희망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북한인권의 날은 현지 민간단체인 북한인권협의회가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처음 선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