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회담, 재조사 결과 통보 시기 결정 못한 채 종료

  • 김연호

지난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일본의 국장급 회담이 납치 문제 재조사 결과의 통보 시기를 결정하지 못한 채 끝났습니다. 양국은 추가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지만 시기와 의제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과 일본의 국장급 고위 당국자들이 29일 중국 선양에서 만나 북한이 진행 중인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지난 7월 초 중국 베이징 회담 이후 2개월여 만입니다.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날 회담은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총 4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일본의 이하라 국장은 회담이 끝난 뒤 언론브리핑에서 일본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북한 특별조사위원회가 북한 내 일본인들에 대한 전면 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해서 그 결과를 서둘러 통보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는 겁니다.

이하라 국장은 모든 분야에 대한 조사가 중요하지만,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특히 일본인 납치 문제가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의 송일호 대사는 기자들에게 특별조사위원회가 성실히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번 회담에 지나치게 큰 의미를 두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녹취: 송일호, 북한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통보하는 회담은 아니었습니다. 앞으로 쌍방의 합의를 이행함에 있어 호상 협력하고 잘 하도록 하는 방향에서 의사가 소통되었고.”

송 대사와 이하라 국장 모두 이번 회담이 진지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관심의 초점이었던 북한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조사 결과 통보 시기를 결정하지 못한 채 회담이 끝났습니다.

이하라 국장은 조사 결과 통보에 관해 어떤 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사도 통보 시점에 관해 기술적으로 협의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앞으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지만 다음 협의의 시기와 의제를 합의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가 협의에 관해서는 중국 베이징의 대사관을 통해 조정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하라 국장은 30일 아베 신조 총리에게 이번 회담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며, 일본 정부는 이를 토대로 향후 대응방안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북한은 북-일 합의에 따라 지난 7월 초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 하기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해 활동에 착수했으며, 일본은 독자적인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했습니다.

당초 북한의 1차 조사 결과 통보는 이달 상순께로 예정됐었지만 조사 내용과 대북 제재 추가 해제에 관한 양측의 입장 차이 때문에 계속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