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필리핀군, 남중국해 인근 합동훈련


지난 6월 미군과 필리핀군이 필리핀 마닐라 북부에서 실시한 합동군사훈련에서 미군 소속 수륙양용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6월 미군과 필리핀군이 필리핀 마닐라 북부에서 실시한 합동군사훈련에서 미군 소속 수륙양용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군과 필리핀 군이 오늘(29일) 분쟁해역인 남중국해 인근에서 대규모 합동상륙훈련에 들어갔습니다.

앞으로 11일동안 진행되는 이번 합동 군사훈련에는 미군과 필리핀군에서 각각 3천500명과 천200명의 병력이 동원됐습니다.

필리핀 해병대는 훈련기간에 팔라완과 북부 삼발레스 주에서 상륙 강습 훈련과 기계화 부대의 훈련이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합동훈련은 또 미국의 해군기지가 위치해 있던 수비크만이 위치한 루손섬 팜팡가 주에서도 시행되는 등 필리핀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릴 예정입니다.

필리핀 군은 이번 훈련을 계기로 해양안보와 영토방어를 위한 작전 수행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훈련 지역이 최근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는 도서에서 가까운 곳이어서 중국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