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반기문 총장에게 전달한 건 친서 아닌 답전'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한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왼쪽)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했다.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한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왼쪽)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리수용 외무상을 통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한 서한은 ‘친서’가 아니라고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밝혔습니다.

대표부 측은 28일 ‘VOA’에 반 총장이 지난 9월9일 북한 정권 창건일에 맞춰 축전을 보냈다며, 이번 서한은 이에 대한 ‘답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축전에 대한 답전을 친서로 잘못 인식하고 각종 추측성 보도들이 쏟아지고 있다”면서 특별한 내용이 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표부는 또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유엔 사무총장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일부 보도도 사실과 다르다며, 과거에도 유엔 사무총장의 축전에 답전으로 화답했고, 친서를 보낸 적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은 반 사무총장이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면담하고 김 위원장의 서한을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서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임기 중 여러 차례 방북 의사를 희망한 반기문 사무총장의 방북 가능성이 무르익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는 이와 관련해 “현재는 이렇다 하게 밝힐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