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상 "대북 적대정책 종식돼야 핵 문제 해결"


제69차 유엔총회에서 회원국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

제69차 유엔총회에서 회원국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27일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완전히 종식돼 북한의 자주권과 생존권에 대한 위협이 실질적으로 제거돼야 핵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9차 유엔총회 회원국 대표연설에서 북한의 핵무기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또 북한이 당면한 주된 과업은 경제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이라면서 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평화적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압력과 관련해 리 외무상은 특정 국가의 제도 전복을 위한 모든 시도와 행위를 반대한다면서도, 북한을 적대시하지 않는 나라들과 평등한 관계에서 인권 대화와 협력을 해나갈 용의는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