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차관보 "북한 핵 문제, 인권과 함께 다뤄야"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미국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건강 상태보다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에 훨씬 더 관심이 있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핵과 인권을 한 묶음(twinset)이라고 표현해,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미 정부의 달라진 인식을 내비쳤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6일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문제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최근 불거진 김정은 제1위원장의 건강 문제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자신은 그의 건강 상태보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민생 문제에 훨씬 더 관심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I’m much more interested in status of the DPRK’s nuclear and missile program….”

미국 외교의 초점은 동맹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아직 풀리지 않은 이런 북한의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있다는 겁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주민의 인권과 민생 문제가 서로 연관돼 있는 한 묶음(twinset)이라고 강조해 최근 달라진 미 정부의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내비쳤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주장하는 이른바 `병진 노선’은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The DPRK can’t simultaneously pursue nuclear weapon and ballistic missile capability and…”

핵과 미사일 능력 등 군사력과 경제성장을 동시에 추구한다는 것은 궤변이자 진실이 아니며, 그런 일은 일어나지도 않을 것이란 설명입니다.

러셀 차관보는 그러면서 북한에 선택권이 있다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 지도부가 국제법과 결의를 준수하고 주민의 인권을 존중하면 미국은 역내 다른 나라들과 북한의 경제 재건을 돕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유엔 결의를 위반하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구한다면 북한의 지도자가 주장하는 안보와 번영은 성취할 수 없을 것이라고 러셀 차관보는 강조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들이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많은 나라 관리들과 대화를 갖고 있다며, 존 케리 장관이 23일 주재한 북한인권 장관급 회의와 미-한 외교장관 회담을 예로 설명했습니다.

[녹취: 러셀 차관보] “Secretary Kerry, I’m sure you know it, participated in the first ever

케리 장관이 북한의 인권 유린을 조명하는 최초의 유엔 고위급 행사에 참가해 한국과 일본, 호주 뿐아니라 세네갈, 보츠와나, 우루과이 등 여러 나라 장관들과 함께 우려를 표명했다는 겁니다.

러셀 차관보는 또 케리 장관이 미-한 외교회담에서 최근 개정한 미국의 대인지뢰 정책을 설명하며 북한의 위협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공약을 거듭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