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본 총리, 한-중 정상들과 회담 거듭 희망


지난 25일 뉴욕의 한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지난 25일 뉴욕의 한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과 중국 정상과의 회담을 거듭 희망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25일)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여러 국제회의를 기회 삼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는 중국 베이징에서 오는 11월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양자회담을 갖기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취임한 3국 정상들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여러 차례 만남을 가졌지만, 두 정상 모두 아베 총리와는 공식 정상회담을 갖지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올 가을 일본 방문과 관련해서는 아직 일정이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여러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 문제를 놓고 진행 중인 일본과 북한의 협상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를 빨리 통보해 주도록 북한에 요구하겠다며 대화와 압력의 자세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