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미국인 밀러, 가족과 통화 모습 공개


북한에 억류돼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매튜 토트 밀러 씨(오른쪽)가 24일 가족과의 전화 통화를 위해 북환 교도관과 함께 평양의 한 호텔을 방문했다.

북한에 억류돼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매튜 토트 밀러 씨(오른쪽)가 24일 가족과의 전화 통화를 위해 북환 교도관과 함께 평양의 한 호텔을 방문했다.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매튜 토드 밀러 씨가 6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은 후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밀러 씨는 노동교화소에서 하루 8시간 농사일을 한다며, 그 밖에는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AP통신'은 25일, 가족과의 전화통화를 위해 북한 교도관과 함께 평양의 한 호텔을 찾은 밀러 씨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죄수복으로 보이는 회색 옷에 회색 모자를 쓴 밀러 씨는 교도관이 뒤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가족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북한 당국자들은 밀러 씨가 아버지와 통화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밀러 씨는 노동교화소에서의 상황이 어떠냐는 물음에, 하루 8시간의 노동을 한다며, 대부분 땅을 일구는 농사일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그 외에는 고립된 채 아무와도 접촉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밀러 씨는 현재 건강 상태는 좋다며 아픈 데나 다친 데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밀러 씨는 미셸 오바마 미국 대통령 영부인, 존 케리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등에게 도움을 호소하기 위해서 쓴 편지를 `AP통신'에 보여준 뒤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에 동봉했습니다.

지난 4월 북한을 방문한 밀러 씨는 입국심사 과정에서 관광증을 찢고 망명을 신청하는 등 법질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북한에 억류됐고, 지난 14일 북한 최고재판소에서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현재 북한에는 밀러 씨 외에도 다른 2 명의 미국인이 더 억류돼 있습니다.

북한에 억류돼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매튜 토트 밀러 씨(오른쪽)가 24일 북한 교도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가족과의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북한에 억류돼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매튜 토트 밀러 씨(오른쪽)가 24일 북한 교도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가족과의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제프리 파울 씨는 지난 4월 말 북한에 관광객으로 들어갔다 호텔에 성경을 둔 채 출국하려다 5월 초에 체포돼 억류됐습니다. 파울 씨는 조만간 재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22개월째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는 지난해 4월 반공화국 적대범죄 행위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수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