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 행동 촉구 높아져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3일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장관급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3일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장관급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 주최로 열린 북한인권 관련 장관급 회의를 계기로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현재 진행되고 있는 유엔총회가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를 통해 조성된 동력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톰 말리노프스키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가 말했습니다.

말리노프스키 차관보는 국무부 블로그에 게재한 북한인권에 관한 글에서 특히 현재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서 보다 강력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거론했습니다.

다음달 인권을 담당하는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검토할 북한인권 결의안에는 안보리가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는 적절한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존 케리 국무장관은 23일 열린 북한인권 관련 장관급 회의에서,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과 관련해 다른 나라들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케리 국무장관] "The United States looks forward to working…"

미국은 COI 권고사항이 포함된 강력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위해 유럽연합과 일본, 한국 등과 협력하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말리노프스키 차관보는 또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인권을 촉진하고, 북한으로 정보를 유입하거나 북한 정보를 밖으로 유출하기 위해 노력하는 시민단체들에 대한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의 줄리 비숍 외교장관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비숍 장관은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국제사회가 COI 보고서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국제사회는 북한 주민들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이번 유엔총회가 북한에 인권 범죄에 대한 대답을 압박하는 독특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유엔총회가 북한인권 결의안을 통해 안보리에 북한인권 문제를 의제로 삼도록 압박할 수 있다는 겁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COI 보고서가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모으는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유엔 회원국들이 행동에 나서 수많은 북한의 희생자들이 다시 어둠 속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총회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다음달 유엔총회 제3위원회 논의를 거친 뒤 유엔총회 차원에서 11월 말이나 12월 초에 결의안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