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핵 포기 결단 내려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4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4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 정부에 핵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리고 경제와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변화의 길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통일 한반도를 강조하며, 분단의 장벽을 무너뜨리는데 세계가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69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신의 대북정책 구상과 국제사회에 대한 한국의 역할 증대에 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북한 정부가 핵 포기를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은 핵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려야 합니다.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을 선택한 여러 나라들처럼 경제발전과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결단을 내리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경제발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1세기에 핵실험을 감행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하다며, 북한 핵은 국제평화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핵확산금지조약 (NPT)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국제사회에서 우려가 크게 확산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지난 3월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상의 권고사항을 채택했습니다. 북한과 국제사회는 COI 권고사항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조만간 유엔이 한국에 설치할 북한인권사무소가 이런 북한의 인권 개선 노력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탈북민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국제사회는 탈북민의 인권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탈북민들이 자유 의사에 따라 목적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유엔 해당 기구와 관련 국가들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해야 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드레스덴 구상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수많은 이산가족들이 사랑하는 가족을 만나지 못한 채 그리움과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이런 분단의 장벽을 무너뜨리는데 세계가 함께 나서 주시기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남북한 사이의 환경과 민생, 문화의 통로를 조성하기 위해 비무장지대 (DMZ)에 세계생태평화공원을 건설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DMZ의 작은 공간부터 철조망을 걷어 내고, 남북한 주민들이 자연과 어우러져 소통할 수 있다면 DMZ 세계생태평화공원은 생명과 평화의 통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겁니다.”

유엔 주도로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전쟁 당사자들이 참여해 국제 규범과 가치를 존중하며 공원을 만든다면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통일의 시금석이 될 것이란 겁니다.

박 대통령은 독일 통일이 유럽통합의 주춧돌이 됐듯이 통일 한반도는 새로운 동북아를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통일된 한반도는 핵무기 없는 세계의 출발점이자, 인권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며, 안정 속에 협력하는 동북아를 구현하는 시발점이 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19분 간의 연설에서 한국이 유엔의 3대 이사회 이사국임을 강조하며 국제평화와 인권 증진, 지속가능한 개발의 임무를 적극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동북아시아 국가 간 신뢰와 협력질서 구축을 위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적극 추진하고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 해결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