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남북대화 재개되면 인권 문제 협의 기대"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는 앞으로 있을 남북 당국 간 대화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어제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고위급 회의에서 남북 간 인권대화를 제의한 바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재개되면 인권 문제를 포함해 남북한이 논의하길 원하는 모든 현안에 대해 대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위급 접촉 뿐아니라 앞으로 있을 남북 당국 간 대화에서도 인권 문제가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앞으로 고위급 접촉 뿐만 아니라, 남북한 간에 이뤄지는 대화 계기 시에 인권을 포함한 인도적 문제 전반에 대해서 포괄적인 협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관련 고위급 회의에서 남북 사이에도 인권대화와 인도적 문제 전반에 대한 포괄적 협의가 이뤄지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남북대화를 전격 제의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지난 13일 국제사회와의 인권대화를 거부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사실을 겨냥한 것으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북한이 한국 정부의 제의를 수용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게 한국 내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서강대학교 정영철 교수입니다.

[녹취: 서강대 정영철 교수] “한국 정부의 이번 제의를 북한이 수용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오히려 한국이 인권대화를 제기한 데 대해 그리고 이후 한국 내 북한인권 현장사무소가 설치될 경우 반발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합니다. “

한국 정부 당국자는 최근 북한이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한국과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한국의 인권대화 제의를 대남 비난의 구실로 삼고 공세를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대해 그 어떤 인권 문제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해 왔습니다.

북한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5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제시한 권고안 가운데 정치범 수용소 폐쇄와 공개 처형 금지 등 93 개 권고사항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