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ISIL 공습, 미국만의 싸움 아냐"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3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으로 향하기에 앞서, 미군의 시리아 내 ISIL 공습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3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으로 향하기에 앞서, 미군의 시리아 내 ISIL 공습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L에 대한 첫 공습에 아랍 동맹국들이 동참한 것은 미국만의 외로운 싸움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23일)워싱턴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이번 작전에 5개 아랍국가가 참여한 것은 이번 싸움이 미국만의 전투가 아니라는 점을 명백하게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공습은 ISIL과 또 다른 테러 조직인 ‘호라산’을 분쇄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들은 미국에 테러를 가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군은 미사일과 전폭기를 동원해 시리아 내 테러조직에 공습을 가했습니다. 이번 작전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요르단이 동참했습니다.

한편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번 공습으로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 요원 120명이 사살됐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