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인권 유린 가해자에 책임 물릴 것"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열악한 북한인권 실태를 개선하고 가해자에게 책임을 물리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국무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존 케리 국무장관 주재로 이날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고위급 회의’의 목적과 실천방안 등을 설명하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우선 북한에서 지속적이고 광범위하게 자행되는 조직적 인권 침해 실태에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해 각국 당국자들과 이번 회의를 개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이 북한에서 엄청난 인권 유린을 저지른 기관과 개인들에게 책임을 물리도록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회의의 초점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지난 2월 밝힌 북한의 인권 현황에 맞췄다는 전제를 내걸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의 인권 기록을 문서화하고 알리기 위한 국제적 장치, 특히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활동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