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서해서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 나포


랴오닝성 다롄항의 중국 어부들 (자료사진)

랴오닝성 다롄항의 중국 어부들 (자료사진)

북한이 최근 서해에서 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을 나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과 중국 사이에는 해마다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어선이 최근 서해에서 조업하다 북한 당국에 나포됐다고, 중국 언론이 2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중국 어선은 지난 6일 선원 6명을 태우고 랴오닝성 다롄항을 출발해 서해에서 고기잡이를 하다가 지난 12일 북한에 나포됐습니다.

이 어선의 선주는 이틀 뒤인 14일 북한 해안경비대원으로 보이는 사람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선박과 선원들이 북한 해역에서 조업을 한 혐의로 억류돼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측이 선박과 선원들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4만 달러를 제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지난 17일 북한에 억류됐던 선원 6명은 중국으로 돌아왔지만 몸에는 구타를 당한 흔적이 있었고 지갑은 빼앗긴 상태였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나포된 어선은 아직 북한에 억류돼 있습니다.

중국 언론은 외교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외교부도 이 사건을 인지하고 평양주재 중국대사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상황은 알지 못하고 있어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5월에도 중국 어선 1 척이 북한에 나포됐다 보름여 만에 풀려났었습니다.

또 지난 2012년 5월에는 중국 어선 3 척이 서해에서 북한에 나포됐다 약 10여 일 만에 석방된 사건이 있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