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에볼라 퇴치 서두르지 않으면, 곧 2만명 감염"


23일 짐바브웨 하라레의 에볼라 센터를 방문한 간호사에게 소독제를 분무하고 있다.

23일 짐바브웨 하라레의 에볼라 센터를 방문한 간호사에게 소독제를 분무하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면 불과 두 달도 안돼 감염자 수가 2만명을 넘게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연구진은 오늘(23일) 의학 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게재한 논문에서 서아프리카의 에볼라 바이러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추세라면 11월 초에 감염자 수가 2만명을 초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발표 논문에 따르면 에볼라는 지난해 12월말 기니의 한 밀림지대에서 처음 발생했으며, 이어 6개월 만에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 등으로 전파된 뒤 올 여름부터 이들 3개 국가에서 빠르게 확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지난 14일 현재까지 감염됐던 4천여명 가운데 70%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에볼라의 빠른 확산 배경에는 감염자들의 이동과 열악한 보건의료 환경이 결정적 원인인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어제(22일)까지 서아프리카 5개국의 에볼라 감염자는 5천864명이며, 사망자는 2천811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