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측 전단 살포 적대행위"...한국 "대화의 장 나와야"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16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국방위원회가 청와대 앞으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내온 것과 관련해 정부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16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국방위원회가 청와대 앞으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내온 것과 관련해 정부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탈북 단체의 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하며 당국 간 대화를 거부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정부는 대화의 장에 나와 문제를 제기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탈북 단체의 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남북 당국 간 대화를 거부한 데 대해 할 말이 있으면 대화의 장에 나와서 제기하라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전단 살포 문제를 포함해 모든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는 법적 근거나 규정이 없어 제한하지 못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 같은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민간단체에 북한의 위협에 대한 신변안전과 다른 단체와의 충돌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해 달라는 설득은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1일 파주시 통일동산에서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 20만 장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2일 전단 살포는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며, 최고 존엄을 모독한 주모자와 가담자들은 결코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또 이번 전단 살포가 한국 정부의 비호 아래 이뤄졌다고 비난하면서 한국 정부에 대해 더 이상 대화에 대해 말하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노동신문'도 23일 한국 정부가 전단 살포를 비롯한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실천적 조치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이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구실로 대남 비난 공세를 한동안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