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남북한 만나서 현안 논의할 필요"

  • 윤국한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에 도착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유엔 사무총장 관저에서 반기문 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에 도착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유엔 사무총장 관저에서 반기문 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캐나다 국빈방문을 마치고 현지시간으로 어제(22일) 오후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도착 직후 곧바로 유엔 사무총장 관저에서 반기문 총장과 면담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에 고위급 회담 개최를 제의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남북한이 만나 현안 과제들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남북한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인프라 구축, 남북 주민 간 문화-학술 교류 등 동질성 회복 등을 통해 남북 간 협력의 통로를 넓힐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한국 정부가 최근 유엔을 통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고, 박 대통령은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정상회의에 참석하며, 오후에는 유엔총회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을 위해 반기문 총장이 주최하는 리셉션에 참석합니다.

박 대통령은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