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총리 "경제 개혁 최우선 과제 추진"


22일 독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만난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왼쪽)가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2일 독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만난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왼쪽)가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프랑스의 마뉘엘 발스 총리는 경제 개혁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발스 프랑스 총리는 22일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만난 뒤 프랑스 경제가 예년의 호황기로 선회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프랑스의 경제 개혁안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프랑스 경제는 현재 성장이 멈추고 실업률이 치솟는 등 악재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오는 2017년까지 프랑스의 재정 적자 규모를 국내 총생산(GDP)의 3%까지 낮추도록 권고했지만 목표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 같은 이유로 좌파 성향의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극우파 정당인 ‘내셔널 프론트’로부터 도전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