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일본에 납북자 재조사 기간 1년 소요 통보


지난 5월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북-일 교섭 결과와 관련하여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5월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북-일 교섭 결과와 관련하여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에 1년이 걸릴 것이라고 통보해 왔다고 일본 정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그 동안 북한의 납북자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내용 통보를 놓고 중국 베이징 대사관 채널을 통해 북한 측과 협의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이 현재는 조사 초기 단계로 현시점에서 이 단계 이상의 설명은 할 수 없다고 연락해 왔다”며 “북한 당국이 좀더 성의를 가지고 대응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북한이 당초 약속한 첫 보고 시점을 사실상 넘긴 것으로 해석하고 아베 신조 정권이 잘못 대응하면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북한이 조사 결과를 흥정 수단으로 삼아 일본으로부터 추가 제재 완화 등을 요구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일본과 북한은 지난 5월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외교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의 대가로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