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엘리트 탈북자 "북한 독재 유지의 양대 축 무너져"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통일전선부 출신 탈북자 장진성 씨가 18일 네덜란드 명문 라이든대학에서 강연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통일전선부 출신 탈북자 장진성 씨가 18일 네덜란드 명문 라이든대학에서 강연하고 있다.

북한 정권을 지탱하는 독재 수단들이 모두 붕괴됐다고, 북한 엘리트 출신 탈북자가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 붕괴는 시간 문제라고 말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다른 독재국가들과는 달리 물리적 독재 뿐아니라 이른바 `감성 독재'로 주민들을 억압하고 있다고, 북한 엘리트 출신 탈북자 장진성 씨가 말했습니다.

[녹취: 장진성 탈북시인] “북한을 안정적으로 3대 세습까지 유지하도록 하는 비결의 양대 축은 하나는 물리적 독재고 또 다른 하나는 감성 독재입니다.”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통일전선부 출신인 장 씨는 18일 네덜란드 명문 라이든대학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장 씨는 북한에서는 노동당 조직지도부와 선전선동부가 정권 유지의 양대 축이라며, 이들이 각각 물리적 독재와 감성 독재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를 들면 당 조직지도부가 정치범 수용소와 3대 연좌제, 국가보위부 등을 통해 물리적 독재를 실시하고, 선전선동부는 개인 우상화를 통해 수령 유일지도체제를 수립하는 등 감성 독재를 실현한다는 겁니다.

장 씨는 그러나 지금까지 북한 정권의 독재를 가능케 했던 양대 축이 붕괴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장진성 탈북 시인] “ 북한에서 배급은 전체주의를 강요하는 통제시스템인데 이게 붕괴되니까 주민들이 이탈해서 시장으로 빠져 나가고, 그래서 정권의 통제를 초월하는 시장의 확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결국은 물리적 독재가 붕괴되는 것이죠.”

장 씨는 또 시장으로 나간 북한 주민들이 가격 경쟁 때문에 외부 세계의 정보를 스스로 찾고 있다며, 결국 이 과정을 거치면서 감성 독재도 무너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북한 정권의 독재를 지탱해 온 수단들이 모두 무너지고 있기 때문에 북한 정권의 붕괴도 시간 문제라고 장 씨는 주장했습니다.

장진성 씨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통일전선부에서 대남심리전 업무를 담당하다가 지난 2004년에 탈북했습니다.

장 씨의 이번 강연은 네덜란드의 라이든대학이 북한 정권의 통치 원리와 기능을 주제로 17일과 18일 이틀간 개최한 국제회의 기간 중에 이뤄졌습니다.

라이든대학이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국제사회에 반영하기 위해 개최한 이번 회의에는 장 씨를 비롯해 북한의 당과 내각, 군대 등 다양한 기관에서 근무했던 7 명의 엘리트 출신 탈북자들이 참석해 주제발표를 했습니다.

이들은 주로 김정은 일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38, 39호실의 실체와 평양과 지방의 통치와 행정을 비롯해 군대 구조, 인민보안부와 보위부의 법 집행 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