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오딜’ 멕시코 서해안 강타...3만명 대피


14일 멕시코의 태평양 연안 지역인 로스카보스에서 허리케인 '오딜'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고 있다.

14일 멕시코의 태평양 연안 지역인 로스카보스에서 허리케인 '오딜'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고 있다.

허리케인 ‘오딜’(Odile)가 멕시코 서해안을 따라 북상함에 따라 유명 휴양지가 몰려 있는 바자 캘리포니아 반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미국 기상청은 이 지역에 오늘 하루 최고 30센티미터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시속 200킬로미터의 강풍을 동반한 오딜은 앞서 어제(14일) 카보 산 루카스 지역에 산사태 등의 피해를 남겼습니다.

이에 따라 약 3만여명의 주민들이 긴급 대피해 있는 상황입니다.

기상청은 북미 서부 해안가 지역에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특히 홍수로 인한 인명과 시설물 피해에 적극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허리케인 ‘오딜’는 이번 주 내내 서부 해안가에 영향을 미친 뒤 오는 19일쯤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