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의 대북전단 살포 주장은 사실무근"


북한 정권 수립 66주년을 맞은 지난 8일 한국 탈북자단체 회원들이 파주시에서 김정은 정권을 비난하는 대북 전단을 풍선에 매달아서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북한 정권 수립 66주년을 맞은 지난 8일 한국 탈북자단체 회원들이 파주시에서 김정은 정권을 비난하는 대북 전단을 풍선에 매달아서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 (15일) 한국 군 당국이 북한에 대한 전단 살포를 지원하고 있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또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는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남북 고위급 접촉에 앞서 북한에 대한 전단 살포 등 적대 행위부터 중단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사실관계를 왜곡한 억지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김민석 대변인] “마치 우리 정부나 군이 대북 전단 살포를 하고 있는 것처럼 담화를 발표했는데, 우리 군은 6.15 선언 후속조치로 2004년 6월 15일 이후로 대북 심리전은 중단한 상태입니다. 북한의 담화는 전혀 근거 없는 내용으로 알고 계시면 되겠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도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지원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임병철 대변인] “풍선작전´에서는 일단 ´우리 정부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지원했다´라는 그러한 사실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 2월 실무 고위급 접촉 이후에 두 차례 정도 걸쳐서 북한이 우리 전단 살포에 대해서 문제 제기를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이 한국 민간단체에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위협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3일 남북 고위급 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에서 전단 살포 등 동족대결 책동을 중단하면 남북대화의 문은 자연히 열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15일에는 `노동신문'을 통해 5.24 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 재개, 미-한 군사훈련 중단 등이 선행돼야 남북 간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남북대화 재개에 앞서 전단 살포 중단을 요구한 데 이어 또다시 선행조건을 들고 나온 것은 한국 정부를 압박하면서 향후 있을 회담에서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쟁점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고위급 접촉을 전면 거부했다기 보다는 유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 측에 돌리면서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열릴 경우, 5.24 조치 해제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북한의 관심 사안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의 태도 변화가 선행돼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방침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은 일단 한국과의 대화 여지를 남겨 둔 채 북-일, 북-미 관계와 유엔총회 등 대외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대화에 나서려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남북 고위급 접촉이 조만간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3일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남북 간의 모든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고위급 접촉 수용을 북한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