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테러 위험 수준 ‘높음’ 단계로 상향 조정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자료사진)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자료사진)

호주 정부가 테러 위험 수준을 ‘높음’(high) 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오늘(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차원의 테러 위험 수준을 기존의 ‘중간’(medium)보다 한 단계 높은 ‘높음’ 등급으로 올렸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4단계의 테러 위험 단계 가운데 ‘심각’(extreme)에 이어 2번째로 높은 것으로, 호주 정부가 이 체계를 도입한 지난 2003년 이후 경보가 이처럼 강화된 것은 처음입니다.

애벗 호주 총리는 상당수 호주인들이 중동 지역에서 테러 조직에 가담해 싸우거나 테러 조직을 지원하고 있어 호주 내 테러 위험 수준을 높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호주에서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IL)와 같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조직에 가담한 호주인이 최소 60명에 달한다는 정보가 공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