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의회 외교위원장, 강석주에 북한 비핵화·인권 개선 촉구


엘마 보크 유럽의회 외교위원장이 9일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EU Commission 제공 사진)

엘마 보크 유럽의회 외교위원장이 9일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EU Commission 제공 사진)

엘마 보코 유럽의회 외교위원장이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를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유럽연합과 북한 간 인권대화 재개를 권고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독일 출신의 엘마 보코 유럽의회 외교위원장이 지난 9일 벨기에를 방문한 강석주 비서를 만났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EC)는 10일 두 사람의 회동 소식을 전하면서 관련 동영상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강석주 비서의 발언입니다.

[녹취: 강석주 비서] “만나서 반갑습니다 이거. 이렇게 초청해 줘서 유럽동맹 의회를 방문하게 된 데 대해서 대단히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보코 위원장은 회담 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뉴스팀에 강 비서와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사안 등에 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보코 위원장] “ I said that they should give more clear commitment that…”

보코 위원장은 강 비서에게 “북한 정부가 미래에 핵 국가가 되지 않겠다는 보다 명확한 결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질문하면서 “유럽연합과 북한 간 정례적인 인권대화 재개를 권고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유럽연합은 지난 2001년부터 2년 간 정례 인권대화를 가진 바 있습니다.

하지만 유럽연합이 2003년에 북한 내 인권 문제의 심각성에 우려를 나타내며 북한인권 결의안을 유엔 인권이사회의 전신인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하자 북한은 일방적으로 대화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보코 위원장은 이날 강 비서와의 대화가 “매우 명확하고 진솔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럽의회 관계자는 10일 ‘VOA’에 북한 대표단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대외관계청 접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일부 언론매체들은 강 비서가 유럽연합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북한 공관 설치와 유럽연합의 경제 지원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유럽연합은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을 촉구하면서도 인도적 지원을 병행하는 비판적 개입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강석주 비서는 지난 6일 독일을 시작으로 벨기에와 스위스 이탈리아 등 유럽 4개국을 순방하고 있습니다.

강 비서는 11일부터 사흘 간 스위스를 방문해 이브 로씨에 외교부 차관을 만나고 국제분쟁 중재 관련 민간단체가 개최하는 비공개 학술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강석주 비서의 통역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영어 통역을 전담하고 있는 김철 1호 통역관이 맡고 있는 게 확인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한국의 한 대북소식통은 1호 통역관이 외국을 방문하는 관리의 통역을 맡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김정은 체제 이후 나타난 또 다른 변화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