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 여객기 외부 물체 맞아 추락'...보고서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 추락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9일 친러싱아계 반군이 비행기 파편 조각을 살펴보고 있다.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 추락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9일 친러싱아계 반군이 비행기 파편 조각을 살펴보고 있다.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에서 비행 중 추락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격추당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조사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네덜란드 안전위원회는 오늘(9일)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 추락사건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예비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안전위원회는 보고서에서 항공기 앞쪽 부분 손상을 확인한 결과 항공기는 외부로부터 다수의 고출력 물체에 관통됐으며 이 탓에 비행 중 여러 조각으로 나뉘어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전위원회는 이어 항공기에 기술적 문제가 있거나 승무원이 실수를 저질러 추락했다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와 서방 국가들은 말레이 여객기가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을 비행하다가 친러시아 반군이 쏜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반군과 러시아는 이를 부인해 왔습니다.

조사팀은 현장 조사 등을 거쳐 1년 안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앞서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은 지난 7월17일 암스테르담을 떠나 콸라룸푸르로 향하던 도중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주 상공에서 추락해 탑승자 298명 전원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