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이스 보좌관 "미-중 군사적 마찰 피해야"


중국을 방문 중인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했다.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중 양국 사이에 군사적 마찰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 방문 이틀째인 오늘(9일) 베이징에서 판창룽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과 만나 “양국은 현재 군사적 도전에 직면해 있는 만큼 관계를 복잡하게 만드는 어떤 사건도 피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또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유대관계는 지난 수년간 확대 강화돼 왔으며 미국은 이를 협력의 영역으로 여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판창룽 부주석은 “양국 군사관계의 발전은 순조롭다”면서도 “미국이 중국 군의 발전을 받아들이고 양측간 갈등을 적절하게 통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판 부주석은 또 “미국이 중국을 대상으로 한 근거리 정찰활동을 중단하길 희망한다”며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양국간 신형 군사관계의 발전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지난달 19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중국 전투기가 정찰 중인 미 해군 초계기에 초근접 비행해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다며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