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커트 캠벨 전 미 차관보 “중국, 북한 전략적 가치 재평가”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자료사진)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자료사진)

북한에 대한 중국의 시각이 변하고 있다고 커트 캠벨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중국이 북한의 위험성을 인정하면서 전략적 가치를 재평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은 북한보다 위험한 나라가 없다는 사실을 매우 분명히 깨닫고 있다고 커트 캠벨 전 차관보가 지적했습니다.

[녹취: 커트 캠벨 전 차관보] “No country could be more dangerous than North Korea-a fact that increasingly China understands quite clearly.”

캠벨 전 차관보는 8일 조지워싱턴대에서 ‘미국의 아시아정책’을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북한을 바라보는 중국의 입장에 미묘한 변화 기류가 감지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드러내놓고 인정하지는 않지만, 북한이 중국의 전략적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는 겁니다.

캠벨 전 차관보는 대신 중국의 이해 관계가 한국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커트 캠벨 전 차관보] “But the protection and the support of South Korea and the maintenance of peace and stability across the Taiwan straits are enormously important.”

한국을 보호하고 지지하면서 타이완해협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엄청나게 중요하다는 게 중국의 달라진 시각이라는 설명입니다.

캠벨 전 차관보는 중국이 남북한 가운데 북한을 택하는 잘못된 결정을 했다면서, 한국과의 관계 개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커트 캠벨 전 차관보] “They chose the wrong Korea and the close the relationship becomes…”

캠벨 전 차관보는 또 미국이 한-중 관계 강화를 우려한다는 중국 측 시각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 구축은 지역 안정에 중대한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미국의 이익에도 근본적으로 부합한다고 역설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