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방미 리수용 북 외무상 접촉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에 억류 중인 자국민 석방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 문제 때문에, 이달 하순 뉴욕을 방문하는 북한 고위관리와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는 이달 하순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I don’t believe there are any plans to do that at this point of time.”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당국자가 리 외무상과 만나 억류 미국인 석방 협상을 시도할 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날 발언은 북한이 전날 억류자 세 명 중 매튜 토드 밀러 씨에 대한 선고재판을 오는 14일 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무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밀러 씨의 재판 일정과 관련한 보도를 봤다며 그의 구체적인 혐의에 대한 추가 정보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에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시켜 귀환시켜 줄 것을 거듭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 certainly will continue to request that North Korea release the individuals who are being held...”

사키 대변인은 억류 미국인들에 대한 현지 스웨덴 대사관의 면담이 최근 추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계속해서 이들에 대한 영사접근을 요청하지만 북한이 항상 이를 허용하는 건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북한이 밀러 씨의 재판 날짜를 사전에 발표한 것은 미국 정부에 특사 파견 등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1일 억류 미국인 3 명이 `CNN 방송'과 인터뷰 하도록 허용했으며, 이들은 모두 미국 정부가 특사 파견 등을 통해 자신들의 석방에 적극 나서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