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교 공관 무선통신 사용 통제'


북한 평양 주체사상탑에서 바라본 김일성 광장. (자료사진)

북한 평양 주체사상탑에서 바라본 김일성 광장. (자료사진)

북한 정부가 자국 내 외교 공관과 국제 구호단체들의 무선통신 사용을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에 주재하는 외교 공관과 구호단체들은 앞으로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만 모든 종류의 무선통신을 사용할 수 있다고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북한 당국이 관련 규정을 각국 외교 공관 등에 통보했으며, 8일부터 규정이 발효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라디오 주파수를 관할하는 북한 정부 부처는 위성과 무선인터넷 연결 Wi-Fi 통제는 국가안보와 관련한 문제라고 밝혔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더 이상 구체적인 이유를 밝혔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북한 당국의 규정에 따르면 외교 공관들은 무선통신과 관련된 모든 장비를 즉각 해체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무거운 벌금이나 당국에 의한 강제 해체와 몰수 등의 조치를 받게 됩니다.

북한 당국자들은 외교 공관들이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만 관련 장비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