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휴전 불구 동부서 포격 재개


우크라이나 남부해안도시 마리우폴에서 포격으로 전소된 트럭.

우크라이나 남부해안도시 마리우폴에서 포격으로 전소된 트럭.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7일 유혈충돌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성사된 휴전이 붕괴될 위기에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도네츠크 시 북부의 스파르타크 마을에서 최소한 두 채의 집이 불에 탔습니다. 반군과 정부군은 서로 상대방이 휴전을 어겼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가안전보장회의는 도네츠크의 반군이 공항을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항은 지난 5월이후 정부군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한편 항구도시 나리우폴에서도 밤새 포격전이 재개돼 여성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우크라이나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 여성 사망자는 휴전이 선포된 이후 첫 민간인 희생자입니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다며 양측 모두 휴전이 대체적으로 지켜지고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