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웨이트, WFP 대북 사업에 22만 5천 달러 기부


북한 남포항에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남포항에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쿠웨이트가 유엔 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사업에 미화 22만 5천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2000년대 들어 쿠웨이트가 북한에 식량 지원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 아시아사무소의 실케 버 대변인은 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 2일 쿠웨이트로부터 대북 식량 지원 사업과 관련해 22만 5천 달러를 지원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자금은 북한 영유아와 산모,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 식량을 제공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버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의 ‘국제사회 대북 지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쿠웨이트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식량 지원을 한 것은 2000년대 들어 처음입니다.

쿠웨이트는 앞서 2012년 쿠웨이트 적신월사를 통해 북한 구호활동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한편 대북 사업과 관련한 세계식량계획의 자금 부족은 여전히 심각한 상황입니다.

실제로 세계식량계획은 자금난을 이유로 최근 대북 사업 규모를 30% 줄였습니다.

이에 따라 당초 내년 6월까지 사업 비용으로 2억 달러를 책정했던 것을 1억3천750만 달러로 조정했습니다. 또 지원 대상 주민의 수도 240만 명에서 180만 명으로 줄였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의 영유아와 수유모, 임산부들을 지원하려면 내년 6월까지 총 1억3천75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9월4일 현재 모금액은 목표액의 40%인 5천470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