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북한 자살률 세계 최고 수준…10만명 당 38.5명'


지난 1일 평양 지하철역 플랫폼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지난 1일 평양 지하철역 플랫폼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북한에서 자살하는 사람들이 10만 명 당 38 명을 넘는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자살률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2012년 북한에서 자살하는 사람의 수가 10만 명 당 38.5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조사대상국 172 개 가운데 44.2 명을 기록한 남미의 작은 나라 가이아나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입니다. 또한 조사대상국 평균 11.4 명의 3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북한의 자살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10만 명 당 45.4 명, 여성이 35.1 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약간 많았습니다.

연령별로는 70살 이상이 10만 명 당 156.6 명으로 가장 많았고,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사망률도 내려가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보고서는 앞서 지난 2000년 북한의 자살자가 10만 명 당 47.3 명이었다며, 12년 사이에 18.6% 감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자체 보유한 자료인 ‘WHO 국제보건 추산’ 을 근거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조사대상 국가들을 적어도 5년 동안의 종합적인 인구 통계를 가진 나라와 그런 통계가 전혀 없는 나라 등 4개 부류로 나눠 조사를 진행했다며, 북한은 전혀 통계가 없는 나라에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WHO의 이번 보고서는 앞서 한국에서 나온 관련 논문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입니다.

서울대 통일의학센터는 지난 2012년 한국에 거주하는 탈북 의사 3 명과의 면담을 토대로 작성한 논문에서, 북한에서는 자살이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자살자는 민족에 대한 반역자, 조국에 대한 배반자, 변절자 취급을 받고, 만약 자살자가 발생하면 해당 유가족들의 출신 성분이 강등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한편 이번 WHO 보고서에서 한국의 자살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2년 자살자가 10만 명 당 28.9 명으로, 세계 평균의 2.5배를 넘었습니다.

특히 지난 2000년 자살자가 13.8 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0여 년 사이에 자살률이 100 % 이상 증가한 것입니다.

이 같은 수치는 270% 증가세를 보인 키프로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입니다.

WHO는 자살 문제와 관련해 처음 발표한 이번 보고서에서 자살은 충분히 예방될 수 있다며, 국가적 차원의 효과적이고 포괄적인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독약 등 자살 수단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고, 정신적 갈등을 겪는 사람을 조기에 발견해 보건 당국과 지역사회가 잘 보살피는 것이 자살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고 세계보건기구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