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나토, 발트 3국 방위 보장할 것"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일 에스토니아를 방문해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일 에스토니아를 방문해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사태 개입을 “뻔뻔한 폭력(brazen assault)”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3일 에스토니아를 방문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는 옛 소련 위성 국가였던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의 안전과 방위를 보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위해 발틱해 연안에 더 많은 군용기를 출격시켜 러시아의 군사 개입 가능성과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나토 회원국들은 동맹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방위비 분담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내총생산의 2%를 국방비로 사용하도록 한 나토 규정을 잘 지키고 있는 에스토니아를 예로 들면서, 나토 회원국들이 제 몫에 걸맞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