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이라크에 350명 추가 파병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라크에 350명의 추가 파병을 지시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이번 발표는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IL)가 두 번째 미국인 기자를 참수한 것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한 뒤 이뤄졌습니다.

백악관은 자료를 통해 바그다드에 있는 외교 시설과 인력 보호를 위해 350명의 병력이 더 필요하다는 국무부의 요청이 있었으며 오바마 대통령이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추가 파병으로 이라크 주재 공관과 인력 보호를 위해 파견된 병력은 천 명이 넘어섰습니다.

미국은 이와 별도로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이슬람국가를 진압하기 위해 공습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군은 지난 1일 공습으로 반군 차량 16대를 파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