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유럽서 강석주 비서 만날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미 당국자가 유럽 순방에 나서는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외교 공세'에 나선 북한으로부터 어떤 긍정적 신호도 읽지 못한다면서 미국의 대북 인식에 변화가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가 유럽 순방길에 오르는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와 접촉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일 ‘VOA’에 이번 주 말부터 유럽을 순방하는 강 비서가 미국 당국자와 비밀 접촉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강 비서의 동선은 그가 방문하는 나라들에 직접 문의하라고 말했습니다.

제네바 합의의 주역으로 핵과 대미 외교를 포함한 북한의 외교정책을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 비서는 오는 6일부터 16일까지 독일, 벨기에, 스위스, 이탈리아를 방문합니다.

이런 가운데 국무부는 미국의 대북 인식에 변화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 have remaining concerns about the aggressive rhetoric and tests by North Korea…”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의 호전적 수사와 (로켓) 시험발사 등을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최근 미국 관리들과 비밀 접촉을 가졌다고 알려지는 등 `외교 공세'를 펴는 데서 긍정적인 신호를 읽느냐는 질문에, 공은 여전히 북한 쪽에 넘어가 있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확인한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 명이 1일 `CNN 방송'과 인터뷰를 한 것과 관련해 이들의 석방을 위해 모든 수단을 다 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ll, we are in regular contact with the families, and that has been the case long before this weekend…”

그러면서도 미국 정부가 기울이고 있는 모든 노력을 일일이 거론하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북한 당국이 두 번 연속 초청을 취소한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외에 다른 인사의 파견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억류된 이래 미국 정부, 국무부, 존 케리 국무장관, 바락 오바마 대통령 모두가 이 문제에 집중해왔다는 점을 국민이 아는 게 중요하다며, 어떤 선택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등 최고위급 특사를 원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사키 대변인은 과거 킹 특사의 방북을 제안했으나 북한이 거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당국에 억류된 미국시민의 안전한 석방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Securing the release of U.S. citizens is a top priority and we follow these cases closely here in the White House…”

어니스트 대변인은 백악관이 이번 사안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이들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모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