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인권기구 '이라크 반군 인권 유린 행위 심각'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 (ISIL)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 (ISIL) (자료사진)

국제사회는 이라크 북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 (ISIL)로부터 이라크 내 소수계층을 보호해야 한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플라비아 판시에리 유엔 인권최고사무소 부대표는 오늘 (1일)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서, 이슬람국가 무장요원들에 의해 인종과 종교적 소수계에 대한 의도적이고 체계적인 박해가 이뤄지는 등 심각한 인권 유린에 대한 유력한 증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판시에리 부대표는 이라크 내 기독교도와 야지디족 등 소수계층 학살은 인종청소에 해당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판시에리 부대표는 또 이라크 사태로 어린이들이 군대에 동원되고 군인들에 의한 여성들의 성 착취가 심각하다며 이라크 사태가 초래할 수 있는 재앙적 위기에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이라크 내 폭력 사태로 8월 한 달 동안에만 1천4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